영적 감정의 중요성

 

조나단 에드워드 

 

그 누가 진정한 믿음은 우리의 의지의 생동감 있고 활력이 넘치는 감정을 포함하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하겠는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믿음은 겨우 무감정에서 벗어난 것에 불과한 연약하고 무디고 생명력을 상실한 것과 같은 것으로 구성된 믿음이 아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의하면, 그분은 우리가 보다 진지하고, 영적으로 보다 힘이 넘치고, 또한 우리 마음이 믿음의 삶을 사는데 보다 적극적이기를 강력히 요구하신다. 우리는 반드시 "열심을 품고 주를 섬겨야"(12:11)한다. 또한 다음과 같은 하나님의 말씀을 귀담아 들어야 한다.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하나인 여호와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 이스라엘아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이냐 곧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여 그 모든 도를 행하고 그를 사랑하며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고"(6:4-5,10:12)

 

마음이 진정한 믿음에 생명력 있고 생동감 넘치게 참여하는 이것은 영적 할례, 즉 중생의 결과로, 여기에 생명의 약속이 있다.

 

"○주 당신들의 하나님이 당신들의 마음과 당신들 자손의 마음에 할례를 베푸셔서 순종하는 마음을 주실 것입니다. 그리하여 당신들이 마음을 다하고 정성을 다하여 주 당신들의 하나님을 사랑하며 살 수 있게 하실 것입니다."(30:6)

 

만약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우리의 삶이 진지하지 않거나 또는 우리의 의지가 생동감으로 넘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무용지물이 될 것이다. 영적 실체는 아주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러한 힘이 매우 효과적이고 강력한 힘을 발휘할 때에야 비로소 우리 마음이 반응할 수 있다. 우리 의지의 강한 행사보다 더 영적으로 필요한 것도 없고, 또한 미지근한 우리의 신앙보다 더 경계해야 할 것은 없다. 진정한 믿음은 아주 강력하여 먼저 우리의 마음 안에서 나타난다. 바로 이것이 성경이 말하는 경건의 능력을 가진 진실된 믿음으로서 단지 외적으로 나타나는 모양만 갖춘 가식적인 믿음과 는 구별되는 것이다.

 

"겉으로는 경건하게 보이나, 경건함의 능력은 부인할 것입니다. 그대는 이런 사람들을 멀리하십시오."(딤후3:5)

 

성령은 진정한 그리스도인들 가운데 나타나는 매우 강력한 힘을 가진 거룩한 감정의 영이시다. 바로 이것이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능력과 사랑과 근신하는 마음" (딤후1:7)이다. 성경은 말하기를 우리가 성령을 받아들일 때 우리가 성령과 불로 세례를 받는다고 증거하고 있다(3:11). 여기서 불은 거룩한 감정을 나타내는 것으로 성령께서 우리 안에 주시고 우리 마음을 뜨겁게 하는 것이다(24:32).

 

때때로 성경은 우리와 영적인 것에 대한 관계와 세상 사람들의 세속적인 일에 대한 열정적인 행동을 비교하고 있다. 이러한 예는 운동장에서 달리기하는 자(고전9:24), 씨름하는 자(6:12), 생명의 면류관을 받기 위하여 충성하는 자(2:10), 마귀와 대적하는 자(벧전5:8-9), 선한 싸움을 싸우는 자(딤전1:18)로 표현되고 잇다.

 

물론 은혜를 받는 것에도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다. 따라서 영적인 것에 대하여 자신의 의지를 행동으로 옮기는 데 상대적으로 매우 나약한 그리스도인들도 있다. 그러나 모든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의 하나님을 향한 감정은 자연적이거나 또는 죄악으로 물든 감정보다는 훨씬 강하다. 모든 진정한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자기 부모와 처자와 형제와 자매와 및 자기 목숨"보다 그리스도를 더 사랑하는 것이다(14:26).

 

우리를 창조하신 하나님은 우리에게 감정을 주셨을 뿐만 아니라 우리 행동의 모든 원인까지도 창조하셨다. 우리 인간은 사랑하는 마음이나, 증오, 소망, 희망, 경외심 또는 다른 어떤 감정들이 우리에게 영향을 끼칠 때에야 비로소 반응한다. 이 논리는 영의 일이나 세속의 일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이것이 바로 수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말씀을 통하여 하나님과 예수님 또한 죄와 구원과 천국과 지옥에 대하여 이야기를 듣지만 아직도 그들의 삶이 전혀 변하지 않고 있는 이유이다. 한마디로 말해서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많은 사람들이 듣기는 듣지만 반응하지 않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감정을 불러일으키지 못한다는 뜻이다.

 

사실 내가 담대하게 주장하는 것은, 그 어떤 영적 진실도 사람의 감정을 불러일으키지 않는 한 그를 변화시키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 어떤 죄인도 진리가 그의 영혼을 움직이지 않는 한 구원을 갈망할 수 없으며, 그 어떤 그리스도인도 진리가 그의 영혼을 만져주지 않는 한 영적 침체로부터 소생할 수 없다. 영적 감정은 이와 같이 중요한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적 감정을 분별하라 - 조나단 에즈워즈 [2] 서성필 2012.11.21 6065
65 영적 감정과 믿음의 의무 - 조나단 에드워드 서성필 2012.11.29 3300
64 영적 감정과 천국 - 조나단 에드워즈 서성필 2012.11.29 2898
63 영적 감정의 실천 - 조나단 에드워드 서성필 2012.11.29 3435
62 영적 감정의 종류 - 조나단 에드워드 서성필 2012.11.29 3436
» 영적 감정의 중요성 - 조나단 에드워드 서성필 2012.11.29 2954
60 영적 감정의 실체 - 조나단 에드워드 서성필 2012.11.29 3490
59 성령의 내주(內住)와 충만(充滿)에 관한 고찰. - 이광호(Ph.D/홍은개혁신학연구원) 서성필 2012.11.23 3067
58 하나님의 거룩한 영을 슬프게 하지 말라(성령) - 로버트 맥체인 (Robert McCheyne, 1813 - 1843) 서성필 2012.11.21 3261
57 ★ 보증 (성령) - 로이드 존스 서성필 2012.11.21 3691
56 성령의 첫 열매(롬8:1-4)(성령) - 존 웨슬리 서성필 2012.11.21 3835
55 ★노예의 영과 아들의 영 (롬8:15)(성령) - 존 웨슬리(1703~1791) [1] 서성필 2012.11.21 3168
54 ★성도의 견인의 의미(성령의 열매) - 존 오웬(John Owen, 1616~1688) [34] 서성필 2012.11.21 4541
53 성령 세례(교회, 유기체) - 어네스트 타담 [12] 서성필 2012.11.21 3743
52 성경이 말씀하시는 부흥 - 알반 더글러스 [1] 서성필 2012.11.21 3548
51 한 본성주의 - 데이빗 던랩 [5] 서성필 2012.11.21 3217
50 율법의 두가지 면을 상고하면서(롬) - C. H. 매킨토쉬 서성필 2012.11.21 2946
49 육신 안에 있지 아니하고 성령 안에 있나니(롬) - C. A. Coates 서성필 2012.11.21 2857
48 영적인 사고의 중요성(시73:16-20) - David Martyn Lloyd-Jones 서성필 2012.11.21 2982
47 성령의 열매 16: 선함/타인에 대한 관심과 배려 - 제임스 낙스 [1] 서성필 2012.11.21 4126
46 성령의 열매 15: 믿음/하나님의 아들의 믿음으로 사는 삶 - 제임스 낙스 [3] 서성필 2012.11.21 2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