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의 경배(예배) 모임 - J. Dunn

2012.11.20 16:21

서성필 조회 수:4197

성도의 경배(예배) 모임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은 그분의 속성, 성품, 사역, 인격에 관하여 묵상하면서, 그분이 어떤 분이신 가에 대해 전적으로 몰입하는 것이다)

- J. Dunn -

 

  인간의 가장 최고의 직업은 경배를 드리는 것이라고 말한다. 우리가 경배라고 칭하기를 원하지 않을지라도 우리 모두가 무엇인가에 경배를 드린다는 것은 누구든지 인정하는 분명한 사실이다. 예를 들면 많은 호주인의 신()은 스포츠이다. 다른 이들에게 있어서 그들의 신은 돈, 음악, 출세, 자동차, 배우자이다( 2:8). 이 교제에서는 매주 첫 날, 빵을 부수는 기념 잔치에서 드리는 성도의 단체적 경배에 관하여 보고자 한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경배를 명령하셨음은 성경에서 분명하게 증거되어 왔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율법을 주셨을 때, 가장 중요한 명령은 경배에 대한 것이다. 비록 우리가 지금 율법 아래 있지 않고 은혜 아래 있지만, 이 명령들은 여전히 우리와 관련된다.

 

이 모든 말씀은 하나님이 하신 말씀이다.

  "나는 너희를 이집트 땅, 종살이하던 집에서 이끌어 낸 주 너희의 하나님이다.  너희는  내 앞에서 다른 신들을 섬기지 못한다. 너희는 너희가 섬기려고 위로 하늘에 있는 것이나, 아래로 땅에 있는 것이나, 땅 아래 물 속에 있는 어떤 것이든지, 그 모양을 본떠서 우상을 만들지 못한다.  너희는 그것들에게 절하거나, 그것들을 섬기지 못한다. , 주 너희의 하나님은 질투하는 하나님이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에게는, 그 죄값으로, 본인뿐만 아니라 삼사 대 자손에게까지 벌을 내린다.   그러나 나를 사랑하고 나의 계명을 지키는 사람에게는, 수천 대 자손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베푼다.  너희는 주 너희 하나님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못한다. 주는 자기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는 자를 죄 없다고 하지 않는다. ( 20:1-7)

 

참되게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이, 영과 진리로 아버지께 예배를 드릴 때가 온다. 지금이 바로 그 때다. 아버지께서는 이렇게 예배를 드리는 사람들을 찾으신다.   하나님은 영이시다. 그러므로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는 사람은 영과 진리로 예배를 드려야 한다.".( 4:23-24)

 

그분의 이름에 합당한 영광을 주님께 드리라. 헌물을 가지고 그 분 앞에 나아가 거룩함의 아름다움으로 주님께 경배하라.(역대상 16:29)

 

그러므로 우리가 그분으로 말미암아 끊임없이 찬양의 희생을 하나님께 드리자. 이것이 그분의 이름에 감사를 드리는 우리 입술의 열매니라.( 13:15)


 (그밖에
34:14; 대상 16:29; 29:2, 66:4, 86:9, 95:6, 99:8; 66:23, 3:3; 4:10; 15:4를 볼 것)

 

성도의 경배와 경배(예배) 모임에 관한 주제를 다루면서 다음의 몇 가지 질문에 답변하고자 한다 : 경배란 무엇인가? 어떻게 경배를 드리는가? 경배를 방해하는 것은 무엇인가?

 

참된 경배의 결과

 

경배가 각 믿는이에게 장자권의 특권이며 마땅히 끊임없이 드려야 하는 것이지만( 13:15), 하나님의 위대한 계획은 자신의 백성이 단체적으로 그분께 경배를 드리는 것이며, 그 계획은 지금도 동일하다. 이 목적을 위하여, 경배의 동기로서, 주님의 만찬이 제정되었다. 우리가 주님의 만찬을 행하는 것은 주로 그분을 기억하기 위한 것임에 틀림없다(고전 11:24). 그러나 그분을 기억하는 것과 특별히 그분의 대속의 죽음을 기억하는 것은 우리의 마음으로부터 경배를 불러일으키는 것이어야 한다( 62:7-8).

 

경배란 무엇인가?

 

경배란 전() 존재가 무엇인가에 점유되는 것이다.  이는 곧, 경배의 대상에게 완전히 사로잡히는 것이다. 하나님을 경배하는 것은 그분의 속성, 성품, 사역, 인격에 관하여 묵상하면서, 그분이 어떤 분이신 가에 대해 전적으로 몰입하는 것이다. 경배란 우리 안에서 하나님의 본성(本性)과 대립하는 우리의 참된 본성을 바르게 이해하도록 서서히 가르쳐 주는 모든 것을 추구하는 것으로서, 그 결과 그분을 숭앙하고 올바르게 인식하게 된다.

 

어떻게 경배를 드리는가?

 

우리는 우리 마음의 천박함과 전적인 종속성을 깊이 생각하고 깨달은 후 마음으로부터 하나님을 숭앙하고 그분의 영광스러운 존함과 속성과 인격을 강조하는 기도를 통하여 그분을 경배한다. 우리는 특히 그분의 승리, 호칭, 영광과 본성에 관하여 말하는 성경 구절을 읽음으로 하나님을 경배한다. 우리는 그분의 뛰어나심과 경이로움에 관한 영적 노래를 그분께 그리고 그분에 대하여 노래함으로 하나님을 경배한다. 우리는 자신에 관하여 말하거나, 한 주 동안 그분이 우리에게 역사하신 것, 설교, 고백 또는 간구의 긴 기도를 드림으로 하나님을 경배하지 않는다.

 

죤 리치는 다음과 같이 제시한다 : 나는 주 첫날에 성도들의 모든 모임 중에서 가장 중요한 이 경배 모임이 어떻게 보다 더 하나님께 영광스럽고 그분의 백성을 보다 더 유익하게 할 수 있는가에 관한 몇 가지 실제적인 제안을 하고자 한다.

 

부재중이신 주님의 대리자로서 하나님의 영이 이 모임의 유일한 의장(President) 이심을 인정하자. 모임을 소집한 자가 그 모임의 질서를 바로잡을 책임이 있다는 원칙에 따라, 주님께서 그분의 영님에 의해 홀로 다스리셔야 한다. 이와 같은 이유로, 이 모임에서는 사전에 계획된 것이 없다 : 경배자 쪽에서 준비가 분명 필요한 것이지만, 미리 정해 놓아서는 안된다. 모임에서 성도들은 성직자로서 하나님께로 나오며,  경배를 음성으로 표현하도록 하나님의 영께서 형제들을 인도하실 것이다. 왜냐하면 이 모임에서 중요한 것은 많은 은사와 경험이 아니라 영적 상태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부수는 빵"(고전 10:16)에서 보듯이 빵을 부수는 것조차도 직분에 의한 것이 아닌 대표적 행위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경배와 사역을 구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배에는 특별한 은사가 요구되지 않으나 사역에는 은사가 필수적이다. 경배를 위한 모임에는 사전 준비가 필요하지 않으나, 사역을 위한 공적 모임에는 적절한 준비가 필요하다(고전 14:40). 성령님께서 실제적으로 효과 있게 다스리도록 하기 위하여, 반드시 준비를 갖추고 모여야 한다. "아무도 빈손으로 내게 나오지 말지니라"는 지상의 백성이 경배 드리기 위해 나올 때 그들에게 내리신 하나님의 명령이였다( 23:15). 이 원칙은 여전히 적용된다. 오래 전 주님의 날에 첫 번째 행위는 경배를 드리는 것이였다. 경배자들은 "() 첫날 매우 이른 아침에, 예비해 둔 향을 가지고 돌무덤에" 왔다( 24:1). 어떠한 의무를 수행해야 하든지 간에 (아무리 짧더라도) 토요일 밤과 주님의 날 지정된 아침 경배 시간 사이에 자신을 살피고, 묵상하고, 준비하는 시간이 있어야 한다. 주님의 날 아침에 늦게까지 침대에 누워있는 습관은 경배의 모임에서 누릴 즐거움에 해를 끼치는 것이다.  

 

믿는이의 혼과 마음이 바른 상태에 있는 모임은, 마치 잘 조율된 하프의 줄과 같이, 조화와 선율로 성령님께서 고무시킬 때 음을 낼 수 있을 것이다. 경배 모임에서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어떻게 인식할 수 있는가?

 

이 질문은 자주 젊은 그리스도인들, 특히, 책임을 성실히 이행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참가하는데 자신 없어하는 이들의 마음을 어렵게 만든다. 이 질문은 또한 매 주 첫 날에, 정기적으로, 때로는 기계적으로 모임에 참가하는 습관에 젖은 나이든 형제들이 숙고해야 할 유익한 질문이다. 이는 성령님의 고무케 하심과 단순한 육적(肉的) 충동을 구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참으로 "성령님의 인도하심" 아래 있는지를 분별할 수 있는 몇 가지 증거를 제시하고자 한다.

 

성령님은 항상 그리스도께로 인도하신다.

 

그러므로 참가한 모든 형제는 먼저 자신의 마음 상태가 모임의 목적에 알맞은 것인지 여부를 고려해야 한다. 내 경험에 비추어 믿기로는 많은 경배 모임의 독() 잘못 인도 받은 자들이 성령님의 권위에 대하여 명백한 존경심도 없이, 모임의 경배를 전혀 돕지 못하면서, 열린 모임이라는 특성으로 주어지는 기회를 취해서 그들의 사역과 동료 성도들에게 해를 입히는 것이다. 그러한 모임에서 일반적인 화재거리를 나누는 산만한 사역은 분명히 성령님의 인도하심이 아니다. 만약 사역이 필요한 것이라면, 그 사역은 성도들의 마음을 그리스도를 따르게 하는 목적을 가지고 주어져야 할 것이다.

 

대부분 간구일 뿐 경외심이 없는 긴 기도 역시 경배에서 성령님의 숭고한 목표와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 나는 습관적으로 참가하는 것이 몸에 밴 형제의 진부하고 상투적이며 기계적인 능변보다는 분명하게 진지함을 드러내며 자주 모임 전체를 부드럽게 하거나 단조로움을 깨뜨리는 젊은 형제의 성령으로 가득한 마음에서 나오는 몇 마디 말을 듣는 것을 훨씬 더 좋아한다. 성직자 가족에게 "이상한 불"은 심각한 범죄이다(레위기 10:1)

 

성령님은 항상 조화롭게 인도하신다.

 

예를 들면, 성령님은 두 명의 형제가 동시에 일어나도록 인도하지 않으실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혼란의 창시자가 아니시다"(고전 14:33). 성령님은 한 형제가 모임의 목적과 조화를 이루지 않는 - 그 자체는 훌륭한 것이지만 경배모임에는 적절하지 않은 - 찬송가를 부르도록 인도하지 않을 것이다.  성령님은 우리가 집에서 즐기는 찬송가를 부르거나 성경 구절만을 읽도록 인도하지 않으실 것이다. 이러한 것들은 단지 부조화를 이루며, 성령님의 길을 전혀 알지 못하는 무지를 드러낼 뿐이다.

 

무엇이 경배를 방해하는가?

 

모임에 참석한 믿는이들 각자가 모임의 경배를 돕든지 아니면 방해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경배를 드리는 교회는 살아 있고 매우 민감한 유기체이다. 주님과 교제 밖에 있거나 고백하지 않은 죄에 빠진 형제나 자매는 모임의 진행에 무거운 짐으로 작용할 것이다. 많은 자들에게 있는 훈련의 부족, 다른 이에게 있는 성령님의 억제 당하심, 다른 이에게 있는 육적(肉的) 충동, 등은 모두 성도들의 경배의 존엄과 영광을 떨어뜨리는 요소들이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 자신들을 살피고, 알고 있는 죄들을 고백하여 주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서 참으로 성취하신 바를 묵상하며( 1:12-14), 우리의 삶에서 하나님께서 마땅히 계셔야 할 자리를 자주 빼앗으려는 우상들을 제거하자. 우리가 의, 지혜, 깨달음에 목마르면, 잠언서 2 장에서 말씀하시는 바와 같이, 주님을 경외하거나 두려워하게 될 것이며, 자연스럽게 경배를 드리게 될 것이다.

 

"아이들아, 내 말을 받아들이고, 내 명령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하여라.  지혜에 네 귀를 기울이고, 명철에 네 마음을 두어라.   슬기를 외쳐 부르고, 명철을 얻으려고 소리를 높여라.   은을 구하듯 그것을 구하고, 보화를 찾듯 그것을 찾아라.   그렇게 하면, 너는 주님을 경외하는 길을 깨달을 것이며,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터득할 것이다. "( 2:1-5)

 

다윗은 시편이 경배에 대한 찬양으로 가득한 것과 같이 그렇게 주님을 경배하였다. 시편 1:2; 63:6; 77:12; 119:148; 143:5 을 보라. 그는 묵상과 의, 지혜, 깨달음에 목말라 했으며, 그 결과 시편 96, 111, 112 등을 낳았다.

 

참된 경배의 결과

 

거룩함의 아름다움 안에서 하나님께 경배를 드릴 때, 그분은 영광을 받으시고, 우리는 믿지 않는 이들과 우리의 모임을 증거하는 정사들과 권능들에게 빛나는 증거가 되며, 하나님의 완전하신 뜻을 행하고, 우리의 삶을 인도하시는 성령님의 인도와 조화를 이루며( 5:16), 육적(肉的)인 마음을 갖게 되지 않을 것이며, 진실함과 단순함으로 서로를 더 사랑할 수 있을 것이며, 우리의 소망을 중심 삼을 것이며, 우리의 삶은 의의 화평한 열매를 맺을 것이다.
 
      
결 론

 

경배는 우리의 전() 육체, , 정신이  하나님의 존재, 성품, 속성, 호칭, 및 인격으로 점유 당하는 것이다. 우리의 단체적 경배는 자아를 중심 삼지 않고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과 사역을 중심 삼는 기도와 성경 읽기와 영적인 노래로 참여하는 형제들로 구성된다(고전 14:34)( 3:16-17). 그러므로 남편들과 아버지들 또한 자신들의 아내나 딸들의 침묵의 경배를 음성화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고백하지 않은 죄, 육적(肉的) 충동, 우상 숭배와 게으름은 경배를 방해한다. 사역에 대조되는 것으로서의 경배는 은사를 신뢰하지 않고 영적 상태를 신뢰한다. 경배의 결과, 하나님께서 세상과 정사들 앞에서 영광을 받으시며, 우리는 보다 육적(肉的)이지 않고, 따라서 우리의 삶을 인도하시는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조화를 이루며, 열매를 맺는다. 이러한 것들은 모두 우리의 모임이 생기 넘치며, 그리스도를 닮으며, 효과적인 모임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 죤 리치의 "단체적 경배" 에서 발췌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하나님의 언약과 공예배 - 이광호 박사(홍은개혁신학연구원 교수) 서성필 2012.11.20 3610
19 예배의 참된 방식 - David Martyn Lloyd-Jones 서성필 2012.11.30 3984
18 ★ 공예배의 회복 - 이광호(철학박사, 해서신학교) [15] 서성필 2012.11.21 3667
17 ★ 예배와 말씀 수종자로서 목사직에 관한 고찰 - 이광호(조에성경신학연구원) [1] 서성필 2012.11.21 3398
16 예배의 실제적인 문제들 - 브레인 건닝 [1] 서성필 2012.11.20 3508
15 진정한 예배회복(예배인가, 쇼인가!) – A. W. 토저, [1] 서성필 2012.11.20 6569
14 경외함으로 드리는 예배를 회복하라 - 데이빗 던랩 [18] 서성필 2012.11.20 4152
13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예배(2) - W. W. 페러데이 서성필 2012.11.20 3338
12 신령과 진정으로 드리는 예배(1) - W. W. 페러데이 [19] 서성필 2012.11.20 5089
11 그리스도인의 예배 - 윌리암 맥도날드 [15] 서성필 2012.11.20 3852
10 예배에 대한 소고 - C.H. 매킨토쉬 서성필 2012.11.20 3132
9 예배의 특성 - 프랭클린 퍼거슨 서성필 2012.11.20 3101
8 찢어진 휘장(5) - Horatius Bonar 서성필 2012.11.20 3845
7 찢어진 휘장(4) - Horatius Bonar [28] 서성필 2012.11.20 3833
6 찢어진 휘장(3) - Horatius Bonar [11] 서성필 2012.11.20 3803
5 찢어진 휘장(2) - Horatius Bonar [14] 서성필 2012.11.20 3496
4 찢어진 휘장(1) - Horatius Bonar [1] 서성필 2012.11.20 3581
3 찢어진 휘장 - Horatius Bonar [31] 서성필 2012.11.20 3883
» 성도의 경배(예배) 모임 - J. Dunn [22] 서성필 2012.11.20 4197
1 하나님이 받지 않으시는 경배(예배) - A. W. 토저 [1] 서성필 2012.11.20 4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