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에 임한 하나님의 심판

2017.10.03 11:11

서성필 조회 수:89

정회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여러 가지 개인 사정으로 여러분들께 글을 보내고 있습니다.

특히, 백내장 수술을 받았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 제가 글들을 읽기가  많이 불편 합니다.

여러분의 이해를 구하며, 제가 치료 받는 동안 미흡하나마 정성껏 글들을 보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주안에서

서성필.

 

 

성전에 임한 하나님의 심판

 

 

 

<송영찬 국장 dan7777@dreamwiz.com >

 

 

 

요즈음 한국교회의 실상을 보면 마치 BC 586년경 시드기야 시대의 예루살렘 성전에서 벌어지고 있는 모습을 보는 같다.

 

당시 하나님의 영광이 찬란하게 빛나고 있는 성전 안에서는 사악한 우상숭배들이 들끓고 있었다이것은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파기할 아니라 율법의 정신이 무너짐으로써 사회를 강포가 가득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하나님 나라의 공의가 실현되지 않고 있는 예루살렘 성전은 이상 하나님의 은혜가 베풀어지는 시은소가 아니었다하나님은 선지자들을 보내 좌시하지 않겠다고 수없이 경고하셨지만 유다 백성들은 마치 하나님의 인내심을 시험하듯이 거룩한 하나님의 도성을 강도들의 소굴로 만들고 것이다.

 

실로 땅은 힘없는 자들의 피로 가득했고 성읍에는 불법이 가득 있었다급기야 하나님은 이제 땅을 버리시기로 결정하셨으며 “그들을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며 긍휼을 베풀지 아니하고 그들의 행위대로 그들의 머리에 갚으리라”( 9:9) 선포하셨다그리고 성전으로부터 시작하여 하나님께서 기업으로 주신 땅의 백성들을 친히 심판하시기로 작정하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성들 중에서 남은자를 구별해 내셨다 심령이 가난하고 애통하는 자들에게는 심판으로부터 벗어나게 하셨다이것은 마치 출애굽 전날 밤에 죽음의 천사들로부터 그의 백성들을 구별하게 하셨던 유월절 사건을 돌아보게 한다.

 

하나님께서 이처럼 남은자들을 찾으시고 민족 공동체의 사악한 죄악들에 대한 책임을 묻는 대신에 그들에게 긍휼을 베푸시고자 하신 것은 아브라함과 맺은 언약과 더불어 시내산 언약 다윗과 맺은 언약을 기억하셨기 때문이다그렇지 않았다면 아무도 하나님의 심판으로부터 벗어날 없었을 것이다.

 

이윽고 하나님께서 예루살렘을 향해 진노의 숯불을 쏟아 붓도록 명하셨고 명령에 따라 가는 베옷 입은 천사가 그룹으로부터 맹렬하게 타오르는 숯불을 받아 손에 가득 받아 나가는 장면( 10:7) 예루살렘을 향한 하나님의 긍휼을 이상 기대할 없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맹렬하게 타오르는 숯불이 한국교회 위로 옮겨지고 있는 같다지금이라도 한국교회는 올바른 말씀을 선포하고세례와 성찬을 바르게 회복하고정당한 권징을 회복해야 한다이로써 하나님 앞에서 심령이 가난하고 애통하는 자들이 이상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 사이트 취지와 맞지 않는 글들은 삭제 시킵니다. 서성필 2013.08.28 30804
공지 "성경공부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생각하시는 분들을 위하여" 서성필 서성필 2013.05.09 32454
공지 이 사이트를 요긴하게 쓸 수 있는 방법 [14] 서성필 2013.02.20 40917
공지 처음 오시는 분들, 꼭 읽어 보셔야 되는 글입니다 [14] 서성필 2012.11.22 37542
378 ‘은혜’는 ‘상식’을 무시하지 않는다 서성필 2017.12.11 4
377 교회생활과 갈등 서성필 2017.12.08 10
376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서성필 2017.12.04 16
375 '중보기도'에 관하여 서성필 2017.12.01 20
374 '성경공부를 하고 싶은데요......' 서성필 2017.11.17 29
373 ‘허락이요’와 ‘법이요’에 대한 이해 서성필 2017.11.13 32
372 '죽은 자를 위한 기도'에 대하여 서성필 2017.11.08 65
371 성공과 번영을 섬기는 사람들 서성필 2017.11.06 60
370 선교사와 현지 이웃의 구제문제 서성필 2017.11.01 72
369 지옥은 부정하면서 부활은 믿는가? 서성필 2017.10.30 67
368 우리는 무엇을 배우는가? 서성필 2017.10.25 82
367 과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고 있는가? 서성필 2017.10.23 81
366 '종교다원주의'에 대하여 서성필 2017.10.20 74
365 '교회의 직분과 직책'에 대하여 서성필 2017.10.20 77
364 유다 왕국의 종말이 주는 교훈 서성필 2017.10.09 85
363 '능력대결'(Power Encounter)에 대하여 서성필 2017.10.06 95
» 성전에 임한 하나님의 심판 서성필 2017.10.03 89
361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서성필 2017.09.04 181
360 이스라엘 왕국사에 비춰본 우리 인생 서성필 2017.08.28 174
359 '축도'에 관하여 서성필 2017.08.23 253